Today : 2017-12-14 Thursday
홈 현재 경제노트 가족은 395,098명 입니다.
당신은 74,277,281번째 방문객 입니다.
경제노트 서가 가족이 쓰는 노트 책밑줄긋기 독서모임 따뜻한학교
로그인 | 회원가입
장홍진님의 정보
장홍진
작성한 전체 노트 글 수 : 86
글 수 : 13
링크 메모 수 : 1
책 밑줄 긋기 수 : 72
'장홍진'님의 노트검색
검색
장홍진
경제경영
생활문화
이야기
지식
장홍진
전체보기 (86)
책 밑줄긋기 (68)
뉴스 (0)
정보와 지식 (1)
사는 이야기 (6)
사진앨범 (0)
창업/경영 (10)
마케팅 (1)
  장홍진
(34)
확장/축소 경제경영
확장/축소 이슈
경제경영 경영일반 일반글
창업/경영 (10) 
절대 따라하지 말아야할 고객응대 태도
입력 2009-10-27 오후 6:08:33
월간경제노트구독
 어제는 얼마 있지도 않은 머리카락이 지저분해 보이길래 미용실을 찾았습니다. 단골 미용실의 주인이 바뀌어서 새로운 미용실을 개척해야 하는 부담을 갖고 동네의 한 미용실을 찾았죠. 조용했습니다. 주인으로 보이는 여자가 한 아이의 머리를 깍고 있었는데, 아마도 굉장히 집중을 한 모양입니다. 아무 소리도 없습니다.
  제가 조심스럽게 물었습니다.
  "저~ 지금 커트 되나요?"
  그제서야 얼굴을 들고 대답을 합니다.
  "네"
  그 아이의 머리 손질이 다 끝나기를 기다려 제가 자리에 앉았습니다.
  "어떻게 깍아드릴까요?"
  "그냥 짧게 깍아주세요"
  제 머리 손질이 시작되었습니다. 머리를 깍는 동안 굉장히 집중을 하나 봅니다. 거울속에 비친 미용사의 표정은 아무 말없이 무표정합니다. 잠시 후 미용사의 핸드폰이 울리고 미용사는 통화를 합니다. 통화할 때는 미용사가 더러 웃기도 합니다. 저는 보자기를 쓴채 기다립니다. 곧이어 머리손질이 계속되었고, 미용사는 한차례의 통화를 더 한후에 제 머리깍기를 마쳤습니다.
  "얼마인가요?"
  "7천원입니다."
  이런 대화를 더 하고는 그 적막한 미용실을 빠져나왔습니다.
 
  이 미용실에서 저는 아무런 불만을 얘기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과연 저는 앞으로 이 미용실에 또 갈 수 있을까요??
 
 30여분의 짧은 시간이었지만 느끼는 것이 많았던, 가르침이 많았던 미용실이었습니다.
 
입력 2009-10-27 오후 6:08:33
트위터에 담기 스크랩하기 내모임에담기 이메일추천하기 인쇄하기
덧글(1) 스크랩(0) 이 노트 글을...
예병일의경제노트 노트지기 덧글
안은영
삭제
저도 지난주에 동네 미용실에 머리를 했습니다. 미용사들은 특히나 거울에 무심코 비칠 자신의 모습에 주의해야겠더라구요. 인상 찌푸리는 모습등이 그대로 다 보여서 그 미용실에 다시 가고 싶은 마음이 안 들었습니다. [2009-10-29 오후 1:32:35]

0
이덧글에답글달기
덧글 달기
덧글달기
이름     비밀번호
엮인글(트랙백) 쓰기 주소 : http://note.econote.co.kr/tb/liant/54376    
덧글(1) 스크랩(0) 이 노트 글을...
'나의 신조'와 웅진 윤석금 회장
도서특강 [블루오션 재팬리포트] 를 다녀와서...
노트 목록으로 이동
필자 예병일 소개 경제노트 소개 에디터보기 1:1문의하기 이용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
예병일의 경제노트    대표자: 예병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조영동 팀장    전화: 02-566-7616   팩스: 02-566-7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