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9-07-21 Sunday
홈 현재 경제노트 가족은 395,719명 입니다.
당신은 89,953,791번째 방문객 입니다.
경제노트 서가 가족이 쓰는 노트 책밑줄긋기 독서모임 따뜻한학교
로그인 | 회원가입
우종민님의 정보
우종민
작성한 전체 노트 글 수 : 291
글 수 : 69
링크 메모 수 : 7
책 밑줄 긋기 수 : 215
'우종민'님의 노트검색
검색
우종민
경제경영
IT과학
사회
생활문화
연예오락
피플
이야기
지식
우종민
전체보기 (291)
책 밑줄긋기 (8)
독서 생각 (47)
정보와 지식 (38)
테마 책이야기 (1)
사진앨범 (0)
일일 독서노트 (73)
3대 경제신문 (0)
중심이 될 책 (43)
참고만 될 책 (55)
그냥 책 (25)
독서후기 (1)
  우종민
(134)
확장/축소 경제경영
확장/축소 정치
확장/축소 사회
확장/축소 생활문화
확장/축소 피플
확장/축소 이야기
확장/축소 지식
경제경영 경영일반 칼럼
참고만 될 책 (55) 
징기스칸이 보내는 편지
입력 2011-08-06 오후 10:29:07
월간경제노트구독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어려서 아버지를 잃고 고향에서 쫓겨났다.
어려서는 이복형제와 싸우면서 자랐고, 커서는 사촌과 육촌의 배신 속에서 두려워했다. 

가난하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들쥐를 잡아먹으며 연명했고, 내가 살던 땅에서는 시든 나무마다 비린내, 마른 나무마다 누린내만 났다.
천신만고 끝에 부족장이 된 뒤에도 가난한 백성들을 위해 적진을 누비면서 먹을 것을 찾아다녔다.
나는 먹을 것을 훔치고 빼앗기 위해 수많은 전쟁을 벌였다.
목숨을 건 전쟁이 내 직업이고, 유일한 일이었다.

작은 나라에서 태어났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그림자말고는 친구도 없고, 꼬리말고는 채찍도 없는 데서 자랐다.
내가 세계를 정복하는 데 동원한 몽골인은 병사로는 고작 10만, 백성으로는 어린애, 노인까지 합쳐 2백만도 되지 않았다.
내가 말을 타고 달리기에 세상이 너무 좁았다고 말할 수는 있어도 결코 내가 큰 것은 아니었다.

배운 게 없다고, 힘이 약하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글이라고는 내 이름도 쓸 줄 몰랐고, 지혜로는 안다 자모카를 당할 수 없었으며, 힘으로는 내 동생 카사르한테도 졌다. 
그 대신 나는 남의 말에 항상 귀를 기울였고, 그런 내 귀는 나를 현명하게 가르쳤다.
나는 힘이 없기 때문에 평생 친구와 동지들을 많이 사귀었다.
그들은 나를 위해 목숨을 바치고, 나를 위해 비가 오는 들판에서 밤새도록 비를 막아주고, 나를 위해 끼니를 굶었다.
나도 그들을 위해 목숨을 걸고 전쟁터를 누볐고, 그들을 위해 의리를 지켰다. 
나는 내 동지와 처자식들이 부드러운 비단옷을 입고, 빛나는 보석으로 치장하고, 진귀한 음식을 실컷 먹는 것을 꿈꾸었다.
나는 죽을 때까지 쉬지 않고 달린 끝에 그 꿈을 이루었다. 아니, 그 꿈을 향해 달렸을 뿐이다.

너무 막막하다고, 그래서 포기해야겠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목에 칼을 쓰고도 탈출했고, 땡볕이 내리쬐는 더운 여름날 양털 속에 하루 종일 숨어 땀을 비 오듯이 흘렸다.
뺨에 화살을 맞고 죽었다 살아나기도 했고, 가슴에 화살을 맞고 꼬리가 빠져라 도망친 적도 있었다.
적에게 포위되어 빗발치는 화살을 칼로 쳐내며, 어떤 것은 미처 막지 못해 내 부하들이 대신 몸으로 맞으면서 탈출한 적도 있었다.
나는 전쟁을 할 때면 언제나 죽음을 무릅쓰고 싸웠고, 그래서 마지막에는 반드시 이겼다.

무슨 말이 더 필요한가. 극도의 절망감과 죽음의 공포가 얼마나 큰 힘을 발휘하는지 아는가?
나는 사랑하는 아내가 납치됐을 때도, 아내가 남의 자식을 낳았을 때도 눈을 감지 않았다.
숨죽이는 분노가 더 무섭다는 것을 적들은 알지 못했다.
나는 전쟁에 져서 내 자식과 부하들이 뿔뿔이 흩어져 돌아오지 못하는 참담한 현실 속에서도 절망하지 않고 더 큰 복수를 결심했다. 군사 1백 명으로 적군 1만 명과 마주쳤을 때에도 바위처럼 꿈쩍하지 않았다. 숨이 끊어지기 전에는 어떤 악조건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았다.
나는 죽기도 전에 먼저 죽는 사람을 경멸했다.
숨을 쉴 수 있는 한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
나는 흘러가 버린 과거에 매달리지 않고 아직 결정되지 않은 미래를 개척해 나갔다. 
알고 보니 적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있었다.
그래서 나는 그 거추장스러운 것들을 깡그리 쓸어버렸다.
나 자신을 극복하자 나는 칭기스칸이 되었다
김종래 지음 'CEO 칭기스칸 - 유목민에게 배우는 21세기 경영전략' 중에서 (삼성경제연구소)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아홉 살 때 아버지를 잃고 마을에서 쫓겨났다.

가난하다 말하지 말라.

나는 들쥐를 잡아먹으며 연명했고,

목숨을 건 전쟁이 내 직업이고 내 일이었다.

작는 나라에서 태어났다고 말하지 말라.

그림자 말고는 친구도 없고,

병사로만 10만, 백성은 어린애, 노인까지 합쳐 2백만 명도 되지 않았다.

배운 게 없다고, 힘이 없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내 이름도 쓸 줄 몰랐으나

남의 말에 귀 기울이면서

현명해지는 법을 배웠다.

너무 막막하다고 그래서 포기해야겠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목에 칼을 쓰고도 탈출했고

빰에 화살을 맞고 죽었다 살아나기도 했다.

 

적은 바깥에 있는 것이 아니고 내 안에 있었다.

나는 내게 거추장스러운 것을 모두 깡그리 쓸어버렸다.

나를 극복하는 순간,

나는 징기스칸이 되었다.

입력 2011-08-06 오후 10:29:07
트위터에 담기 스크랩하기 내모임에담기 이메일추천하기 인쇄하기
덧글(0) 스크랩(1) 이 노트 글을...
예병일의경제노트 노트지기 덧글
덧글 달기
덧글달기
이름     비밀번호
엮인글(트랙백) 쓰기 주소 : http://note.econote.co.kr/tb/superwjm/151402    
이책과관련한전체콘텐츠보기
0
 경제경영 > 기업 경영
 CEO 칭기스칸 - 유목민에게 배우는 21세기 경영전략
  김종래 지음 삼성경제연구소

이 책을 서가에 등록한 노트지기
 
우종민
서가가기

박성룡
서가가기

예병일
서가가기
 

이 책과 관련한 다른 밑줄 긋기
3
칭기즈칸이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
역사상 가장 광대한 제국을 건설한 몽골의 테무친이란 소년.그는 몇번의 죽음의 고비를 넘기고 살아남았으며 몽골을 통일하고 중국을 제압했으며 서유럽까지 넘어가 공포의 정복자가 되었다.'시작은 미미했으나 그 ..   2009-05-08 
박성룡
스크랩하기 내모임에담기

0
145
추천
아침에 눈을 뜨면, 당신은 질주해야 한다
"아침에 눈을 뜨면 당신은 질주해야 한다." 어제 저녁. 저희 회사의 S팀장이 이메일 일일보고 하단에 위의 글을 첨부해 제게 보냈습니다. "예전 읽었던 책에 나온 내용의 일부인데, 당시 망치로 머리를 얻어 맞는 ..   2005-11-18 
예병일
스크랩하기 내모임에담기

6
105
추천
덧글(0) 스크랩(1) 이 노트 글을...
돈은 시간이고 생명이다.
나의 목소리
노트 목록으로 이동
필자 예병일 소개 경제노트 소개 에디터보기 1:1문의하기 이용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
예병일의 경제노트    대표자: 예병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조영동 팀장    전화: 02-566-7616   팩스: 02-566-7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