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5-28 Monday
홈 현재 경제노트 가족은 395,362명 입니다.
당신은 78,969,004번째 방문객 입니다.
경제노트 서가 가족이 쓰는 노트 책밑줄긋기 독서모임 따뜻한학교
로그인 | 회원가입
예병일의경제노트
아리스토텔레스의 '목적적 행..
소중한 단어, 절제와 용기 & '..
틀린 결정 vs. 느린 결정 & '..
전체
성공전략
기업경영
공부하는 독종이 살아.. 이시형 지음
참여자수 8
아웃라이어 - 성공의 .. 말콤 글래드웰 ..
참여자수 16
고객만족경영 실전바.. 이상민 지음
참여자수 9
성공적인 이메일 쓰기 방법
예병일
마음 근육을 키우는 '3초 법칙'
예병일
꿈(dream)과 비전(vision)의 차이
예병일
경제경영 > 기업 경영
 삼국지 경영학 - 위대한 영웅들의 천하경영과 용인술
  최우석 지음 을유문화사 2007-05-31
이 책과 관련한 전체 글 수 9
단순 밑줄 긋기 1    서평 0    칼럼 8   
이 책에 대한
 
김진환
서가가기

김득진
서가가기

설동석
서가가기

예병일
서가가기
 
권력의 달콤함
아들이 죽은 후 결국 헨리포드는 80세의 나이에 다시 사장 자리에 오른다. 권력의 달콤함이 이와같다. 조조와 손권도 권력의 달콤함 때문에 창업공신들을 숙청한다. 오직 유비만이 이런 숙청을 하지 않았다. 실로 대단한 인물이다.
김득진 2010-01-23
영웅의 공통점
조조, 유비, 손권은 각자 특징이 있는 인물들이다. 이들은 한나라를 세우고 이끌만큼 큰 인물들이다. 이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나라를 세우고, 유지해 나갔다. 하지만 이 세 사람의 공통점은 사람을 알아보는 눈이 남보다 탁월했다는 점이다. 난세에 가장 ..
김득진 2010-01-23
손권의 처세술
순권은 문무의 원로 대신들을 잘 다루었다. 항상 자신의 뜻을 못 펴게하는 구신들을 손권은 끝까지 내치지 않고 달래가며 썼다. 그러면서 자신이 키운 여몽과 육손 같은 인재를 발굴하고 키워 나중에 크게 써먹게 된다.
김득진 2010-01-23
손권의 용인술
주태는 병졸 출신으로 사령관의 자리까지 올랐다. 그래서 주위 장군들이 그를 잘 따르지 않았다. 그것을 잘 아는 손권이 이처럼 연기를 하여 주태의 위신을 세워준 것이다. 정말 뛰어난 용인술이라 할 수 있다.
김득진 2010-01-23
큰일엔 원칙을 따르라
뇌물을 바라고 온 감독관 독우를 매질한 사람이 실은 장비가 아니라 유비라고 한다. 유비는 현령의 인수를 독우의 목에 걸어주고 다시 정처 없는 길을 떠난다. 만약 유비가 그 곳에 안주 했다면 촉나라는 없었을 것이다.
김득진 2010-01-23
리더에 대한 두려움과 사랑
사람을 다스리는 것이 쉽지만은 않다. 특히 많은 사람을 다스리기 위해서는 위엄이 있어야 한다. 리더에 대한 두려움과 사랑 결코 양립할 수 없을 것 같지만 그렇다고 반드시 양립할 수 없을 것 같지는 않다.
김득진 2010-01-23
조조는 천시(天時)를, 손권은 지리(地利)를, 유비는 인화(人和)를 얻었다.
조조는 치밀하게 국가를 경영하여 강성한 나라를 만들었을 뿐 아니라 후계자 교육까지도 체계적이고 안정되게 세워 나가서 많은 사람들로 부터 가장 인정받는 지도자였고,  손권은 영특한 3대로서 수성에 성공한 명 CEO라 할 수 있으며, 통 크고 신중한 성격..
설동석 2009-12-09
리더와 승부수
지난주 토요일 저녁, 매달 한 번 모이는 모임에 다녀왔습니다. 회원들이 돌아가며 자기 분야의 소식을 전하는 1분 스피치를 했고, 이어 초청연사의 강연을 들었습니다. 최우석 전 삼성경제연구소 부회장이었습니다. '삼국지 경영학'이라는 책을 쓴 분입니다. ..
예병일 2008-03-17
CEO 마인드와 삼국지의 조조
'CEO 마인드'를 갖고 임하는 것. 지금은 CEO가 아니더라도, 그런 자세로 일을 해야 성장할 수 있습니다. 이 'CEO 마인드' 중 중요한 것이 바로 '항상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입니다. 유비, 손권과 함께 천하를 다퉜던 조조가 그랬다고 합니다. 조조는 관도대..
예병일 2007-10-15
필자 예병일 소개 경제노트 소개 에디터보기 1:1문의하기 이용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
예병일의 경제노트    대표자: 예병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조영동 팀장    전화: 02-566-7616   팩스: 02-566-7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