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11-25 Saturday
홈 현재 경제노트 가족은 395,072명 입니다.
당신은 73,489,784번째 방문객 입니다.
경제노트 서가 가족이 쓰는 노트 책밑줄긋기 독서모임 따뜻한학교
로그인 | 회원가입
예병일의경제노트
구매결정 고민의 시대와 4차 ..
2018년 산업경기 전망과 '경제..
서드 에이지(55~80세)에는 무..
전체
성공전략
기업경영
아웃라이어 - 성공의 .. 말콤 글래드웰 ..
참여자수 16
고객만족경영 실전바.. 이상민 지음
참여자수 9
소통의 기술 - 정신과.. 하지현 지음
참여자수 7
'측정'할 수 있을 때 진지해진다 & 경제노트2.0..
예병일
디테일과 주은래 총리의 국수
예병일
스티브 잡스의 열정... "돈과 명예를 얻지 못하..
예병일
에세이 > 한국에세이
 그건, 사랑이었네
  한비야 지음 푸른숲 2009-07-05
이 책과 관련한 전체 글 수 10
단순 밑줄 긋기 7    서평 1    칼럼 2   
이 책에 대한
전체보기
 
이성관
서가가기

김선미
서가가기

김진승
서가가기

이주영
서가가기

김미선
서가가기

이남배
서가가기

최유진
서가가기

한재무
서가가기

정동필
서가가기

신대철
서가가기
 
그건,사랑이었네
읽은지는 한 참 되었는데,, 그녀의 세상을 돌아다니면서 구호활동을 펼치는 모습이 너무 멋있고, 나도 저 나이쯤은 그렇게 살아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끔 한, 빨리빨리에 젖어있고 급박함 속에 정신없는 우리들 삶 가운데 잠시 서서 나를 돌아보고, 세..
이주영 2010-07-26
그건, 사랑이었네
  저자: 한비야     바람의 딸로 알려진 한비야가 또 책을 냈다. 아니 책을 낸지는 한참 되었다. 거의 1년이 다 되어가니까. 지금쯤 열공모드로 열심히 공부하고 있겠지... 한비야는 삶이 도전의 연속인 거 같다. 그래서 좋은 향기가 나는 사람인 거겠지..
신대철 2010-04-30
두두려라 열릴때까지
한비아 님이 친필 사인이 인쇄된 책을 받았어요 두두려라 열릴때까지~~이렇게 쓰여 있어요^^ 인디언들이 비가 올때 까지 한비아님이 열릴때까지 두드리 듯 어떤일을 시작하면 끝까지 이루어 질때까지 해야겠어요^^ 지금까지 살면서 문제집하나 끝까지 풀어본 ..
김민경 2010-04-02
늦깎이라는 말은 없다.
이렇게 따지고 보면 늦깎이라는 말은 없다. 아무도 국화를 보고 늦깎이 꽃이라고 부르지 않는 것처럼. 사람도 마찬가지다. 우리가 다른 사람들에 비해 뒤졌다고 생각되는 것은 우리의 속도와 시간표가 다른 사람들과 다르기 때문이고, 내공의 결과가 나타나지..
고민경 2010-01-11
성공의 정의
무엇이든 자신이 태어나기 전보다   조금이라도 나은 세상을 만들어놓고 가는 것   당신이 이곳에 살다 건 덕분에   단 한 사람의 삶이라도 더 풍요로워지는 것   이것이 바로 성공이다.   - 랄프 왈도 에머슨 - p210    위의 성공의 정의가 ..
이응기 2010-01-09
한비야 "자신의 한계를 인정하지 마세요. 저는 나이 오십에도 큽니다"
  한비야 “자신의 한계 단정마세요 저는 나이 오십에도 큽니다”  [중앙일보] 2010년 새날입니다. 꿈도 많고 소망도 많습니다. 달력 한 장을 넘겼다고 세상이 달라질 건 없습니다. 그래도 우리는 새해 새 희망을 얘기합니다. 『그건, 사랑이었네』의 ..
예병환 2010-01-01
그건, 사랑이었네
지금, 이 순간 새로운 길을 택한 후 잔뜩 긴장한 채 문 앞에 서 있는 사람이 있다면 이렇게 말해주고 싶다. 나도 지금 당신과 똑같은 처지이고 똑같은 마음 이라고. 그러니 당신과 나 우리 둘이 각자의 새로운 문을 힘차게 두드리자고. 열릴 때까지 두드리..
고민경 2009-12-23
그건, 사랑이었네
링 위에 쓰러져 있는 사람을 무조건 일으켜 세워 다시 싸우게 하는 것만이 응원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죽하면 누워 있겠는가. 더 이상 싸울 힘도 의사도 없을지 모르는데 거기에 대고 우리가 일방적으로 일어나라, 힘내라 할 수 없지 않은가. 잘하고 ..
고민경 2009-12-23
그건, 사랑이었네
천길 벼랑 끝 100미터 전. 하느님이 날 밀어내신다. 나를 긴장시키려고 그러시나? 10미터 전. 계속 밀어내신다. 이제 곧 그만두시겠지. 1미터 전. 더 나아갈 데가 없는데 설마 더 미시진 않을 거야. 벼랑 끝. 아니야, 하느님이 날 벼랑 아래로 떨어뜨..
이선옥 2009-12-16
나 자신을 좀더 믿어보자 - <그건, 사랑이었네>를 읽고
나를 구속하는 많은 것들에서 자유로워지고 싶다고 생각하면서도 발가락조차 움직이려하지 않는다. 여기 나 같은 사람에게 제대로 일격을 가하는 사람이 있다. '한비야' 나에게 묻고 있다 "너 정말 자유로워지고 싶은거냐?" "너 정말 네가 하고 싶은..
진영대 2009-08-17
필자 예병일 소개 경제노트 소개 에디터보기 1:1문의하기 이용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
예병일의 경제노트    대표자: 예병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조영동 팀장    전화: 02-566-7616   팩스: 02-566-7619